쎈아이들 이야기

오늘만큼은 모든걸 잊고^^

글쓴이 | 2013년 01월 07일 | 댓글 0개

쎈캠프에서 온 편지

image079image083     image073 image071

오늘만큼은 모든걸 잊고^^

토요일은 쎈캠프 아이들이 제일 즐거워 하는 날이죠.

신나게 수영장에서 재미있게 놀이 시설을 이용하여 노는 재미를 만끽하는 모습은 우리들 어릴적 모습 그대로 이네요.
아이들이 풀장 미끄럼틀을 타기 위해 위에서 내려오지만 항상 정신차리고 내려오라고 주의를 준답니다.

image075

아이들에게는 오늘 이 시간 얼마나 기다려 지겠어요. 한 주일 공부하면서 머리도 아프고 잘 안되면 스트레스도 받았을 것이며 그럴 때 마다 부모님 생각도 많이 났을 것이며 외로운적도 있었겠지요.^^
그러나 오늘만큼은 우리아이들 모든 것을 잊고 행복한 시간을 보내죠. 내 아이같이 사랑하는 선생님이 늘 곁에서 돌보고 있으며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는 정 많은 선생님들이 항상 곁에 있으니 기도 살고요.

image081

아이들과 온종일같이 공부하며 생활하다 보면 선생님, 아이들 서로서로 저절로 정이 들고 서로를 잘 알게 되며 친해지게 되지요.희준이와 태윤이는 원래도 서로 아주 친한 친구랍니다 엄마와도 친구라서 이번 캠프기간에도 서로 어머님들이 격려의 메시지를 전해 주시곤 하시죠^^.

image085

image077

최신 댓글

  1. 승현:오키오키 나 그리고 방금 전에 코로나 검사하러 갔었어 ㅎㅎ 근데 또 한다니.. ㅋㅋ 나는 친구들이랑 놀꺼야 그다음에 나 친구들 선물…

jameslee
제임스리: 현지 국제학교와 쎈영어학교, 쎈캠프 총책임 을 맡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소년소녀 를 위하여..."
Comments
쎈의 새로운기능 "댓글 구독하기"
알림을 주세요
guest
0 댓글
Inline Feedbacks
모든 댓글 보기
Continue reading

코로나 이후 다시 돌아온 캠프

쎈캠프가 2년간의 긴 코로나 기간 이후 다시 돌아왔습니다. 아직 코로나가 풀리지 않아 예전처럼 많은 학생이 참가하지 못했지만, 소수정예 나름대로 만족감이 높은 캠프가 될것을 약속드리겠습니다. 오늘 반갑게 인사드리고 2022년 첫 여름캠프 포스트를 시작합니다! 07월 02일, 8주 차로 인천공항에서출발한 아이들은 씩씩한 모습으로 3일 오전 5시에 바기오에 도착했습니다^^ 그동안의 캠프 친구들은 대다수의 아이들이 도착하면 피곤해서 숙소를 배정받자마자 들어가서 자는데 아이들 모두...

의지하며 감싸며..자존감을 키우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학생들은 이곳 생활에 완벽히 적응한것 같습니다~ 먼저 온 친구들은 3차와 4차로 도착한 학생들의 본보기가 되며 친구들을 잘 이끌어 주고 있습니다! 아이들 한명 한명이 서로를 잘 어울려 다니며 보살펴주는 모습이 항상 보기 좋습니다! 선생님의 지도하에 열심히 공부하고 즐겁게 음악 시간과 체육시간을 즐기는 모습도 매일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아이들 한명 한명이 가지각색의 성향을 가지고 있고 성격도 소리도 모두 다 다르지만 음악 시간에는 다함께 합창을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