쎈아이들 이야기

쎈캠프가 방문한 산프로 난도 라는 도시

글쓴이 | 2013년 02월 03일 | 댓글 1개

쎈캠프에서 온 편지

image001

쎈캠프 상하와 함께한 하루!

바기오에서 조금만 벗어나면 한여름의 날씨가 이글거립니다. 바기오는 4계절 가을날씨라서 선선하지만, 고산도시인 바기오 밑으로 조금만 내려오면, 필리핀고유의 열대더위가 엄습을 하죠.

약1시간 정도에 바닷가 산프로 난도라는 도시에 이르 렀을 때..

너무 더운 날씨에 상하는 더위에 힘들어 하는 모습을 보면서 웃음이 나오고 뚱뚱한 몸매에
이마에 땀이 송곳 송곳 맺히고 씩씩한 상하가 한풀 꺽겨서 벌써 바기오에 가고 싶다고 하는데 담임 선생님이 이곳에 온 목적을 이야기 해주고 공동체 생활의 필요성! 그리고, 왜 우리가 여기에 왔는지를 설명해 주고 사랑으로 보살펴 주는 마음을 주니 조금은 이해 합니다.선생님의 따뜻하게 대하는 사랑하는 마음이 없으면 아이들 관리는 어려운 상황도 가끔은 처하게 마련입니다.

점심을 먹고 간단한 체조를 마치고 물속으로 풍덩.풍덩~

맑은 물속의 바닷가는 형형색색의 우리 아이들이 물놀이를 즐기며 선생님들의 깊은 곳 은 가지말라는 주의에도
아랑곳 없이 파도 타기를 즐기며 친구들과 즐기는 마음을 봅니다.

어린아이들은 어른들의 세심한 관심을 먹고 자라며 그로인해 형성되는 인성이 중요한 부분을 차지합니다.

상하는 먹는 것을 너무 좋아해서 자기가 좋아하는 음식이 나오면 억제 할 수가 없다며 조절이 안되어서 그냥 먹어 주니까 배가 아프고 너무 많이 먹어서 오히려 염려가 되는 아이입니다.
물론 한참 크는 아이라서 많이 먹지만 그것도 오히려 걱정이 되는 부분이기에… 매일 선생님이 세심하게 체크하고 있죠. 부모가 자식을 돌보는 마음으로 애써 줄 때에 아이들도 정이 들어 비로소 선생님과 아이는 돈독해지는 관계가 됩니다.
사실 우리가 이런 저런 아이들을 만나서 부모님의 역할을 대신 해주려고 온갖 노력을 다하지만, 실제 부모님과 똑같을 수는 없기에,,, 가끔 마음이 저립니다..
항상,,다 잘 했을 때 보람도 있으며 같이 지냈던 시간이 소중하게만 생각이 듭니다.

 

최신 댓글

  1. 승현:오키오키 나 그리고 방금 전에 코로나 검사하러 갔었어 ㅎㅎ 근데 또 한다니.. ㅋㅋ 나는 친구들이랑 놀꺼야 그다음에 나 친구들 선물…

jameslee
제임스리: 현지 국제학교와 쎈영어학교, 쎈캠프 총책임 을 맡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소년소녀 를 위하여..."
Comments
쎈의 새로운기능 "댓글 구독하기"
알림을 주세요
guest
1 댓글
오래된순
최신순 가장 많이 추천된순
Inline Feedbacks
모든 댓글 보기

I hope the students will be able to enjoy their stay in the Philippines especially here in Baguio City.

Continue reading

코로나 이후 다시 돌아온 캠프

쎈캠프가 2년간의 긴 코로나 기간 이후 다시 돌아왔습니다. 아직 코로나가 풀리지 않아 예전처럼 많은 학생이 참가하지 못했지만, 소수정예 나름대로 만족감이 높은 캠프가 될것을 약속드리겠습니다. 오늘 반갑게 인사드리고 2022년 첫 여름캠프 포스트를 시작합니다! 07월 02일, 8주 차로 인천공항에서출발한 아이들은 씩씩한 모습으로 3일 오전 5시에 바기오에 도착했습니다^^ 그동안의 캠프 친구들은 대다수의 아이들이 도착하면 피곤해서 숙소를 배정받자마자 들어가서 자는데 아이들 모두...

의지하며 감싸며..자존감을 키우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학생들은 이곳 생활에 완벽히 적응한것 같습니다~ 먼저 온 친구들은 3차와 4차로 도착한 학생들의 본보기가 되며 친구들을 잘 이끌어 주고 있습니다! 아이들 한명 한명이 서로를 잘 어울려 다니며 보살펴주는 모습이 항상 보기 좋습니다! 선생님의 지도하에 열심히 공부하고 즐겁게 음악 시간과 체육시간을 즐기는 모습도 매일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아이들 한명 한명이 가지각색의 성향을 가지고 있고 성격도 소리도 모두 다 다르지만 음악 시간에는 다함께 합창을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