쎈아이들 이야기

아이들에게 아는 것으로 생각토록 하고 사랑으로 감싸려고 노력하면…

글쓴이 | 2013년 01월 05일 | 댓글 0개

쎈캠프에서 온 편지

image005

귀요미 작렬하는 쎈아이들.

오늘은 아침에 이슬비가 내리고  날씨는 흐리지만 아이들의 눈망울은 초롱 초롱 하여 귀요미가 작렬^^ 하고 있으며 이 아이들을 보노라면 세상 근심걱정 없을 만큼 어린 동심으로 돌아가 같이 즐기고 싶은 마음이 가끔 듭니다. 하지만 항상 귀요미 같은 일상사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세상일이 뜻대로 되지 않는듯이 말이죠.

종섭이는 누나와 함께 캠프에 참석하여 공부를 하지만 누나가 보기에 열심히 하지 않으며 놀기 좋아하고 장난이 심하여 선생님 한 테 주의를 많이 듣고 벌을 받으면 반드시 반성문 제출하고 훈계도 받아 보지만 항상 그때 뿐입니다 왜 이런 일이 자주 일어나는지 생각을 하면서 아이들이 고쳐야 할 부분은 고쳐서 생활하도록 사랑의 강구책을 써보며 칭찬도 해주고 이해 시켜주며 변화하는 모습을 보일 때 자그만 한 관심이 큰 사랑으로 옮겨오는 과정이라는 것을…..

아이들에게 아는 것으로 생각 하게하고 사랑으로 감싸려고 노력 한다면…

아는 것으로 생각 하게하고 사랑으로 감싸려고 노력 한다면 야단만 받던 아이들도 좋아서 싱글 벙글 하는 모습을 보이게 됩니다. 시간이 약간 걸리지만, 아이들은 금방 눈치 채죠.
어떨때는 마음이 울컥해서 선생님도 부모님의 마음과 같다는 것을 느낄때가 많이 있네요.
옛날 에 사랑의 매 가 생각이 나네요. 사랑이 없으면 훈계도 어렵고 용서도 없다고 했지요.
무한 한 사랑이 우리 아이들을 통해서 얻어지는 활력소 입니다.

[message_box title=”건전한 자존감” color=”red”]

종섭이와 상하가 의견충돌로 다투고 있을 때 서로 양보 못하고 대립 하는 것은 건전한 자존감에 기초하는 사랑의 용서가 없어서 그리 되는 것임을…..

그런데, 우리 선생님들 이 단순히 옳고 그름을 판단해 주기 보다는, 한국인선생님, 네이티브선생님 할것없이 만날때마다 영어든 한국어든,,,끊임없이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 주면서 화해하라고 하면 속시원 하게 선생님들의 마음을 받아 주는 것 같습니다. 선생님의 말을 들어주니 정말 사랑스럽죠.

[/message_box]

 

아직도 어린 나이에 남을 이해하고 용서해 주라면 쉽게 이해가 안 가죠…그러나 나도 사랑하고 남도 사랑하는 마음이 있으면 모든 것을 이해하고 용서 합니다. 

jameslee
제임스리: 현지 국제학교와 쎈영어학교, 쎈캠프 총책임 을 맡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소년소녀 를 위하여..."
Comments
쎈의 새로운기능 "댓글 구독하기"
알림을 주세요
guest
0 댓글
Inline Feedbacks
모든 댓글 보기
Continue reading

의지하며 감싸며..자존감을 키우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학생들은 이곳 생활에 완벽히 적응한것 같습니다~ 먼저 온 친구들은 3차와 4차로 도착한 학생들의 본보기가 되며 친구들을 잘 이끌어 주고 있습니다! 아이들 한명 한명이 서로를 잘 어울려 다니며 보살펴주는 모습이 항상 보기 좋습니다! 선생님의 지도하에 열심히 공부하고 즐겁게 음악 시간과 체육시간을 즐기는 모습도 매일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아이들 한명 한명이 가지각색의 성향을 가지고 있고 성격도 소리도 모두 다 다르지만 음악 시간에는 다함께 합창을하고...

CHAPTER I. 웰컴 쎈 캠프 친구들!! CHAPTERII. 2차 학생들의 등장!!

웰컴 쎈 캠프 친구들!!   쎈영어학교에서 쎈캠프 포스트로 다시 돌아온 이사장님 정이사님 그리고 매니저쌤들 입니다! 1차 학생들과의 2주차 생활도 무사히 잘 끝났습니다! 아이들이 첫주때보다 더 체계적으로 수업에 참여하며 이곳 생활에 더 적응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표정도 한결 편해졌고 밝아보였습니다, 처음엔 어색했던 선생님들과의 수업도  이제 적응이 다 됬는지 여기저기에서 웃는 소리들이 자자합니다!  수업도중 한국 말을 사용하면  당연 안되기 때문에 영어로 수다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