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워요! 즐거워요! 행복해요! 필리핀영어캠프

요즘 계속되는 비속에서도 우리 필리핀에 쎈캠프 아이들은 따뜻하고 안전하게 잘 지내고 있습니다. 이번 캠프에는 유독 비가 많이 내리네요. 캠프를 진행하는동안 기온이 많이 떨어져 춥기도 하고, 비가 많이 오다보니 기분도 많이 다운되고 힘들지만 학생들을 가르치기 위해 매일 출근해주시는 쌤들도 정말 대단합니다! 그런 마음에 감사를 전하듯 아이들 또한 하루 하루 열심히 공부하는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4주차 아이들 덕분에 이곳은 더 활기차졌습니다. 중학교 학생들이 많아서 더...

웃음코드가 모두 같아요! 이게 웬일이죠?ㅎㅎ

안녕하세요~아이들과 함께  생활하고 있는 지혜쌤입니다^^ 쎈영어학교 학생들과 오순도순 아늑한 생활도 끝나고 드디어 바쁜 2018년 여름캠프가 시작됐습니다! 한국은 40도가 넘는 폭염으로 날씨가 푹푹 쪄서 해수욕장에도 안 놀러간다는데 실화인가요?!, 이곳 바기오도 여름캠프 1차 학생들이 오기 시작하기 1주일전까지만해도 날씨가 매우 더웠는데 갑자기 더위는 사라지고 비가 오기 시작했습니다. 이곳 바기오는 고산지대라 홍수 염려는 없지만 마닐라 지역은 홍수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피해를...

용기 내어 도전하는 우리 쎈친구들~
9월 2, 2015

* 쎈캠프 인라인스케이트처럼  무슨일을 하든 용기내어 도전해봐요!

* 당부말씀: 일부 모바일기기에서 동영상 재생이 안될 수 있으니 컴퓨터로 접속해 감상해주세요.

안녕하세요, 최쌤입니다!

4주-1차,2차, 5주-1차,2차, 6주, 7차 학생들이

한국으로 돌아간지도

벌써 2주가 다 되가네요.

image-632

이제 한국학교도 다 개학하여

열심히 일상에 전념하고 있겟지요^^

한국은 지금쯤 뜨거운 휴가철이

image-365

끝나가고 이제 완연한 가을의

냄새가 풍기고 있겟네요!

image-359

이곳 아이들과 함께하는 바기오는

사계절 가을 날씨라서

한국의가을이

전혀 부럽지 않답니다 ㅎㅎ

image-224

이곳은 1년 내내 시원한

가을 날씨의 연속이니까요^^

image-107

하지만, 몇 일전 태풍 고니의 영향으로

한국에 쏟아진 폭우가

image-437

더위를 잠재워주었지만,

바로 그 태풍이

한국에 상륙하기 전

image-218

남태평양을 지나 갈 때의 영향으로

이 곳 필리핀도 지나치고

image-203

한국 을릉도 부산쪽으로

북상하였답니다.

image-185

필리핀의 바닷가 지역은

약간 피해도 있어 보이지만

image-179

수많은 나무로 둘러 쌓인

내륙지방인 우리 바기오 지역은

image-161

항상 그랬듯

별다른 피해가 없었답니다..

image-611

하지만, 안전을 위해

최대한 조심 하였습니다.

image-620

비가 안 오는 날에는

우리 학생들 농구, 피구등

image-629

교내에서 얼마나 열심히

뛰어 놀던지 행여나

image-623

다치지 않을까

노심초사 애쓰게 되더라 구요.

image-131

영어음악수업도 영어체육 못지않게

큰 인기랍니다.

image-242

얼핏 들어보니

프린트 된 가사를 들고

image-227

열심히 따라 부르는 노래가

바로 Jason Mraz 의 I’m Yours 라는

image-380

유명한 팝송이었습니다.

흥얼거리는 아이들의 목소리에

image-146

저도 예전에 즐겨 듣던

노래가 반갑네요^^

image-347

어느새 한 가족이 된듯

옹기종기 모여

image-251

영빈이의

생일도 축하해주었답니다.

image-254

저번에 한 번 생일파티를 했지만,

간식시간에 케이크,

image-269

달콤한 아이스크림들과

함께  쿠키파티도 했답니다.

image-263

한 달 남짓한 시간에

서로 그렇게 정이 들었는지

image-287

몇 주 영어공부를 더 하고

싶다며 캠프기간 연장을

image-296

요청하는 학생들이 정말 많습니다.

물론 여러 조건을 따져보고

image-311

가능한 친구들은 몇 주 더

이 곳에서 함께 할 수 있었지만

image-320

그렇지 못한 친구들은

겨울방학에 또 만나기로 약속하고

한국으로 돌아갔습니다.

image-335

저번 주 태풍고니 때문에

안전을 위해 야외 액티비티가

image-344

취소되어버렸는데요.

이번에는 설렘과 걱정을 반반 안고

인라인스케이트를 탔습니다!

image-332

역시나 물 만난 물고기들처럼

들어서자마자

씽씽 내달리더라고요 ㅎㅎ

image-464

저희끼리만 보기 아까운 학생들의

스케이팅 실력,

저 위 영상을 통해 구경해보세요~^^

image-494

처음이라 두려워하던

동현이도 조금 가르쳐주니

열심히 연습해 친구들만큼은

image-500

아니더라도 도움 없이

앞으로 나아가는 모습이

참 감동적입니다.

image-461

그런 동현이의 모습을

담으며 머리 속에

이런생각이 들더라고요.

image-452

여기 있는 이 어린 아이들이

인생을 통해 앞으로

마주하게 될 도전들은

image-476

멀쩡한 바닥에 바퀴를 달고

가야 하는 “스케이팅”처럼

image-482

이해할 수도, 또한 익숙하지도

않은 두려운 시련일 수도 있겠지요.

image-485

남다른 재능으로 앞서나가는

친구도, 주변의 도움으로

쉽게 가는 친구도,

image-449

포기하고 주저앉아 버리는

친구도 있겠지만

image-560

어쩌면 멀쩡히 걸어가면 되는 걸

왜 굳이 바퀴를 달고

image-599

가야 할지 알지 못하고

알려 하지도 않는 사람으로

남아버릴 수도 있습니다.

image-407

많은 선생님들과 학부모님들은

왜 공부를 해야 하는지

알아야 한다고 하십니다.

image-416

배움 이란건 어떻게 보면

정말 복잡하고 귀찮겠지만

image-398

마치 그 미끄러움에 익숙해지고

나면 걷는 것보다 훨씬 빨리 달리며

image-149

시원한 속도감을 느낄 수 있는

스케이팅처럼 그 두려움과

image-35

게으름을 극복하고

용기 내어 도전하고 노력하는 사람은

image-140

언젠간 꼭 짜릿한 보상으로

돌아온다는 걸 느끼게

image-128

해준 액티비티였길 바래봅니다.

먼저 돌아간 4주-1차,2차,

image-206

5주-1차,2차, 6주, 7차 학생들,

그리고, 요며칠 전 동희,동주,

image-386

영찬이, 동현이 까지도

그리운 부모님 품으로 돌아 갔답니다.

image-377

그리운 그 얼굴들이

계속 그리워 지네요.

image-443

우리 친구들 이곳에서처럼,

한국에서도 열심히 그리고

image-596

즐겁게 생활 하기를 빌어봅니다.

남아서 계속 공부하고 있는

image-605

여러 학생들도 마지막까지

사진처럼 활짝 웃으며

image-578

좋은 추억과 배움을 갖고 돌아가

가족과 재회할 수 있도록

image-290

댓글을 통해 진심 어린

응원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image-257

쎈의 새로운기능 "댓글 알림을 이메일로 받기"
알림을 주세요
guest
위 페이스북 아이콘으로 로그인후 작성하세요

57 댓글
최신순
오래된순 추천순
인라인 피드백
모든 댓글 보기
57
0
저를 눌러서 댓글영역으로 바로 이동하세요.x